국민대 영부인

국민대 영부인 표절 의혹 전면 부인
국민대는 김건희 여사가 테크노디자인대학원 재학 당시 작성한 논문과 논문 일부를 표절한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받았다.

국민대 영부인

후방주의 대학은 김 교수의 연구 논문 2편과 박사 학위를 8개월간 조사한 끝에 월요일에 그 결과를 발표했다. 제출한 논문에서 학술행동강령에 대한 심각한 위반이나 표절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대학의 결정은 제1야당인 더불어민주당의 반발을 불러일으켰다.more news

강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YTN 라디오 뉴스쇼에서 “대학이 자학을 선언한 날이 2022년 8월 1일이라고 생각한다”며 “대학이 학술기관으로서의 위상을 포기했다”고 말했다.

“대학이 한 일이 학술기관으로서의 기본적 의무를 포기하는 일이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대학과 다른 하나는 (영부인) 편에 ​​서서 자신의 생존을 추구했습니다. 내 생각에는 그들에게 호의를 베풀어야 하는 누군가가 있었던 것 같아요.”

더불어민주당 장경태 의원은 SNS를 통해 “국민대학교가 김 여사의 학술논문(표절에 해당하지 않는다)을 주장하는 것은 개탄스럽다”는 글을 올렸다. “대학 당국이 지금까지 한 일을 되돌아보고 여전히 올바른 결정을 내렸다고 생각하는지 반성할 것을 촉구합니다.

대학에 다니고 있는 약 20,000명의 학생과 113명의 동문에 대해 법적 조치를 취한 것에 대해 여전히 괜찮은지 궁금합니다. 사례.”

국민대 영부인

2008년 국민대학교 테크노디자인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은 김씨는 저작자 표시 없이 글을 사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김씨는 2006년 3월에 발표된 기사와 몇 개의 블로그 게시물에서 인용 부호가 없는 단락을 사용했으며 단어가 거의

변경되지 않았습니다.

또한 2007년 한국디자인포럼 저널에 게재된 “온라인 운세컨텐츠 이용자 및 유지의 이용 만족도 불만 및 탈퇴에 대한 연구”라는 제목으로

게재된 김 교수의 논문은 한글의 로마자 표기법을 이해할 수 없는 방식으로 사용하여 큰 논란을 일으키고 있으며, “멤버 유지.” “

온라인 점쟁이 사이트에 대한 만족도와 불만, 그리고 그것이 구독 및 구독 취소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논문”으로 번역되어야 합니다.

국민대는 김 교수의 논문에 ‘영문 번역과 인용 등의 미흡한 부분’이 있어 ‘현재 기준으로는 부적절하다’고 볼 수 있지만 이러한 ‘미흡한

부분’이 표절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대학 측은 “연구윤리를 평가할 수 있는 제도가 없었기 때문에 2008년 당시 사회적 기준과 학문적 규범에 따라 연구 업무의 부정행위

여부를 판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국민대는 조사 결과와 상관없이 해당 학술논문이 모두 2012년 8월 31일 이전에 발표되었고, “논문 검증 5년의 공소시효가 만료됐다”는

점에서 철저한 조사가 불가능하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