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독했습니다 77년 전 오키나와에서 사망한 모든

77년 전 오키나와에서 사망한 모든 사람들의 이름을 며칠 동안 낭독했습니다.
사진/일러스트
사진/일러스트
노구니 마사하루가 태어난 직후, 미군은 1945년 4월 1일 오키나와 본섬에 상륙했습니다.

그의 가족은 섬 중부의 차탄에 살았습니다. 오키나와 전투에서 치열한 전투를 피하는 그의 어머니는 그를 어깨에 메고 다녔습니다.

낭독했습니다

사건에 대한 기억은 없으나 오른쪽 허벅지에는 미군의 포격으로 생긴 흉터가 남아 있다.

파워볼사이트 그의 누나 하루코는 당시 14세였다. 그녀는 1945년 봄에 졸업할 예정이었지만 일본군 간호사로 자원했다.

섬 남쪽 하에바루에 있는 지하병원에 배치됐지만, 그녀에게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거의 없다.more news

군은 그녀가 1945년 6월 전투에서 사망했다고 보고했지만 그녀의 유해와 소지품은 결코 발견되지 않았다.

오키나와 전투 이후 77년이 흘렀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전쟁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오키나와 주민들은 올해 가장 치열한 전투에서 사망한 사람들을 추모하기 위해 다른 접근을 취했습니다. 제2차 세계 대전.

오키나와 본섬 남단 근처 이토만 마부니 지구에 있는 평화의 초석은 성별, 연령, 국적을 불문하고 제2차 세계대전 오키나와 전사자들의 이름이 새겨진 비석입니다.

올해 기념물에 55개의 이름이 추가되어 총 241,686개가 되었습니다.

시민 단체는 12일 동안 모든 이름을 낭독하기 위해 국내외에서 약 1,500명의 협력을 얻었습니다. 성은 6월 23일 아침에 읽혔다.

조직위의 마치다 나오미(65)씨는 “우크라이나의 침공으로 평화의 중요성을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됐다”며 “참가자들이 이름을 읽고 희생자를 기억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쟁의 비참함을 느끼게 하는 촉매 역할을 한다.”

낭독했습니다

조직위원회 위원들은 각 참가자가 10~500명의 전사자의 이름을 낭독했다고 말했다. 참가자들은 일본의 여러 지역 외에도 미국, 아일랜드, 콜롬비아에서 온라인으로 참가했습니다.

6월 12일부터 사람들은 매일 오전 5시부터 다음날 오전 4시 30분까지 온라인으로 전사자들의 이름을 낭독했다.

참가자들은 집, 커피숍, 학교 등 컴퓨터가 설치된 곳 어디에서나 이름을 읽습니다.

낭독은 6월 21일까지 계속됐다. 이어 6월 22일에는 평화의 초석이 있는 평화기념공원에서 낭독이 이어졌고, 다음날까지 이어졌다.

그가 전혀 몰랐던 자매들

그가 읽은 전사자 명단에 더해 77세의 노구니도 하루코를 위한 졸업장을 컴퓨터에 올려놓았다.

그의 어머니는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난 지 약 30년 후에 하루코의 졸업장을 받았습니다.

노구니는 “언니가 졸업식에 참석하지 못해 졸업식에 참석한 것처럼 이름을 읽어줬다”고 말했다.

평화의 초석에는 또 다른 누나 마사코의 이름도 새겨져 있다. 그녀는 가족이 섬 북부로 도피하면서 영양실조로 사망했을 때 겨우 3살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