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시험발사, 김정은이 원하는 것은?

북한 미사일 시험발사, 김정은이 원하는 것은?
북한의 새로운 미사일 시험발사는 지금까지 여기 도쿄에서 약간의 어깨를 으쓱하며 맞닥뜨렸습니다.
일본이 공습 사이렌 소리에 잠에서 깬 2017년 8월과는 완전히 다릅니다. 북한이 예고 없이 일본 상공에서 태평양을 향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했다. 대담한 행동이었다.


파워볼사이트 이번에는 북한의 미사일이 모두 사정거리가 짧아 일본 해안에서 한참 떨어진 바다에 떨어졌다. 김정은은 당분간 자제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그가 원하는 결과를 얻지 못하면 상황이 바뀔 수 있습니다.
파워볼사이트 추천 그렇다면 김정은이 원하는 것은 무엇일까?
군사 분석가와 대화하면 북한이 완전하고 효과적인 핵 억지력으로 빠르게 전환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최신 발사가 있다고 말할 것입니다.
전 한국 해군 사령관인 김동엽 교수는 “내 관점에서 그것은 예상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파워볼 추천 그는 “북한 기술을 과소평가하고 현재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가정하기 때문에 놀란다. 사실 북한은 확실히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빨리 군사력을 발전시키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 1월 5일과 10일 실험을 마친 뒤 ‘극초음속 활공 차량(HGV)’과 ‘기동 재진입 차량(MARV)’ 시험에 성공했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미사일과 핵 프로그램

북한


그게 왜 중요합니까?
이는 북한이 미국과 일본이 이 지역에 배치하고 있는 값비싸고 복잡한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무력화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음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뉴아메리칸센터의 김두연은 “그들의 목표는 기동성이 높고 미국이 탐지하기는커녕 선제공격하기 어려운 미사일 방어를 회피하고 복잡하게 만들 수 있는 무기를 개발하는 것이 분명해 보인다”고 말했다. 세기.
김동엽 교수도 “북한이 궁극적으로 목표로 하는 것은 적의 미사일 방어체제를 약화시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들은 전갈 꼬리와 같은 억제 시스템을 원합니다.”
전갈은 자신을 방어하기 위해 꼬리에 침을 쏘지만 먹이를 공격하고 죽이기도 합니다. 그렇다면 북한을 위한 것은 무엇일까요?
북한 국영매체 1월 극초음속 미사일 시험발사 사진
김 교수는 “북한의 주 목적은 공격이 아니라 스스로를 방어하는 것”이라며 “다양한 억제력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북한 시청 커뮤니티 사이에서 널리 통용되는 견해이다.
그러나 평양은 재래식 및 핵 능력이 남한이나 미국의 공격에 대한 효과적인 억지력이 된 지점을 훨씬 넘어섰습니다. . . .
그렇다면 이 작고 빈곤한 국가의 통치자는 왜 계속해서 GDP의 5분의 1에서 4분의 1 사이를 군대에 지출합니까?
카네기 국제 평화 기금(Carnegie Endowment for International Peace)의 안킷 판다(Ankit Panda)는 외부인들이 느끼는 것과 달리 북한이 스스로를 적절하게 방어할 충분한 무기를 갖고 있지 않다고 생각하기 때문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More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