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감염자 입국 금지, 바이러스 대책 강화

일본, 감염자 입국 금지, 바이러스 대책 강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

이러한 조치는 1월 30일 세계보건기구(WHO)가 바이러스 발병을

세계적 비상사태로 선언한 데 따른 것입니다. 중국 중부 도시인 우한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변종에 10,000명 이상이 감염되어 더 많은 사람들이 발생했습니다. 200명 이상의 죽음.

일본

사설파워볼 아베 총리는 지난 1월 31일 중원예산위원회에서

코로나19를 ‘지정감염병’으로 분류하는 내각 조례가 당초 계획보다 6일 앞당겨 시행되는 2월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more news

아베 총리는 “감염자가 일본에 입국하려고 하면 입국을 금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없다 하더라도 출입국 관리를 강화하기 위해 가능한 한 조속히 추가 조치를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149명의 승객을 태운 세 번째 정부 전세기가 1월 31일 수도 하네다 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지난주부터 당국이 봉쇄한 우한에서 3일 동안 총 565명의 일본인이 본국으로 송환됐다.

일본

최근 비행기에 탑승한 승객 9명은 몸이 좋지 않다고 호소해 도쿄의 병원으로 이송됐다.

증상이 없는 사람들은 코로나바이러스 검사를 위해 도쿄 신주쿠구에 있는 국립 세계 보건 의학 센터로 이송되었습니다.

아베 내각은 지난 1월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정을 승인했다.

관련 예방수칙 위반자에 대한 벌칙이 있어 정부는 당초 10일의 기간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

정부는 지정 조항에 따라 바이러스에 감염된 개인의 일본 입국을 금지하고 환자에게 입원을 권고하거나 업무 활동을 제한할 수 있다. 그러한 권고를 따르지 않는 사람들은 강제로 입원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치료를 위한 의료비는 공적자금으로 충당되며, 의료기관은 모든 사례를 지역 보건소에 신고해야 한다.

아베 총리는 또한 정부가 우한에서 정부 전세 항공편을 이용하는 사람들에게 도시와 하네다 사이의 편도 이코노미 티켓의 대략적인 비용인 80,000엔($730)의 요금을 지불하도록 요청한 이전 결정을 철회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이러한 모든 여행 경비는 정부가 부담합니다.

최근 귀국한 사람들은 바이러스 검사 결과 음성이 확인될 때까지 자가격리됐다. 이들은 사이타마현 와코시에 있는 국립보건원과 지바현 가시와시에 있는 세관연수원 등에 머물고 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1월 31일 기자회견에서 우한이 위치한 후베이성에 약 140명의 일본인이 남아 있으며 일본으로의 귀국을 모색하고 있다고 말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네 번째 전세기는 다음 주 초에 발송될 것으로 보입니다.